새로운 에디터 테스트 삼아 쓰는 최근 근황에 대한 이야기들

오랜만에 블로그에 로그인 했더니… 구텐베르크라는 새로운 에디터를 추천해주길래 또… 새로운 것이라면 눈이 번쩍 뜨이는 나이기에 테스트 삼아 이 글을 작성해본다. 

일단 신기하게도 엔터키를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문단으로 구분해준다.
거기다가 shift + enter 키에는 같은 문단으로 취급하여 한줄 아래로 내려준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워드 프로그램과 굉장히 유사해서 사용하기 쉽다.
거기다가 문단별로 위치 이동이나 삭제가 가능하니 편리하다. 그렇다면… 기존에 내가 쓰던 연속 엔터에는 어떻게 구분할까?

…. 안되겠다. 무조건 엔터는 한 번만 쓰는 걸로 스스로 약속해야겠다.

최근 근황?

최근 근황은… 뭐… 헤헤, 좋은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 사실 그래서 블로그에 더 소홀했는지도 모르겠다. 음… 자세한 이야기는 줄이겠다.

하지만 이러한 좋은 하루 하루지만 또 다른 한 면으로는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기도 하다. 컴퓨터라는 것이 좋아서 시작했던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내려놓고 나니 직업적인면에서 스스로의 만족도가 굉장히 떨어져버렸다. 계속해서 문서 쓰고 전화하는 일… 사실 나에게 잘 맞지 않는 일인 것 같아서 괴로움이 계속되고 있다. 어떻게든 버티고는 있지만 고민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당장 때려칠 생각은 없지만서도 계속해서 고민하게 되는 건 사실이다. 아무튼…. 뭐 만족스러운 면이 있으면 불만족스러운 면이 있는 것도 당연한 일이긴하다. 이렇게 주절 주절 써내려가지만 극단적인 선택은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스스로 가장 잘 알고 있으니… 뭐… 한동안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기능이 좋아진거 같은데…

어느 저녁날 운전중에 막히는 길에서 찍은 사진을 첨부해본다. 노을이 이뻐서 찍었는데 사진 상으로 그다지 이쁘게 나오진 않았다. 아래쪽 HUD 이미지는 보너스?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글을 써보니 이상한 느낌이다…. 조금 더 자주 들어와서 글을 쓰도록 노력을 해봐야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