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에디터 테스트 삼아 쓰는 최근 근황에 대한 이야기들

오랜만에 블로그에 로그인 했더니… 구텐베르크라는 새로운 에디터를 추천해주길래 또… 새로운 것이라면 눈이 번쩍 뜨이는 나이기에 테스트 삼아 이 글을 작성해본다.  일단 신기하게도 엔터키를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문단으로 구분해준다.거기다가 shift + enter 키에는 같은 문단으로 취급하여 한줄 아래로 내려준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워드 프로그램과 굉장히 유사해서 사용하기 쉽다.거기다가 문단별로 위치 이동이나 삭제가 가능하니 편리하다. 그렇다면… 기존에 내가 쓰던…

더 보기

Google Search Console 을 쓰다가…

구글에 내 글이 잘 나오는지도 알고 싶고… 누가 어떻게 내 블로그에 들어오는지 궁금해서 Google Search Console에 블로그를 등록하고….   잊었다.   완전히 잊고 있다가 오늘 메일함을 정리하다가 메일이 와 있어서 들어가서 이것저것 살펴보다보니… “사이트에 연결되는 링크” 라는 항목이 있어서   오호라. 이것은 누가 인터넷에 내 블로그 주소를 올린것이렸다! 하고 들어가서 주욱 보았다. 들어가자마자 놀란건 2,618건이라는…

더 보기

최근의 여러 사건을 통해 느낀점

최근에 개인적인 일, 주변 사람들의 일, 사회적인 일을 통해 느끼는 점   사람들은 스스로의 잘못을 인지하지 못한다.   여기에 플러스로   스스로의 잘못이 명확해지면 남탓을 한다.   마지막으로   나쁜놈보다 옆에서 아무말 안하고 있는 놈이 더 나쁜놈이다.   이상.  

더 보기

나는 무엇을 해야하는가

긴긴 방황의 끝을 찍었다고 생각했던 내 생활이 끝나고 나는 다시금 이상한 길에 올랐다. 전공을 바꾸던 그 순간의 불안감이 다시금 밀려들어온다. 새롭게 온, 아니 돌아온 이곳은 내가 있던 그곳과는 너무나 다른 곳이었다. 두 가지 부류의 사람들, 주과적인 기준이지만 이 곳에 머물려는 사람과 앞으로 나아가려는 사람이 혼재되어 있는 이곳은 나에게 다양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가장 큰 충격으로 다가온…

더 보기

“모두 엿먹어”

뭐, 일단 나도 그렇게 사람을 대함에 있어서 정답을 항상 선택하는 것은 아닌지라 비난은 하기 어려울 것 같기는 하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어떻게 보면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어 간단하게 정리해본다.   A, B 라는 사람이 있을 때, B가 담당한 일에 관한 질문은 B에게 물어야 한다.   어찌보면 당연한 이야기인데… 위의 일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더 보기

시간이 약이라더니…

나름 충격이 큰 사건을 겪고 난 후 몇 달이 지났다. 그런데 그런 충격이 큰 사건을 겪고 난 후 그 사건의 원인 제공자 이름이 기억이 나질 않는다. 어제, 한 시간 정도 그 사람의 이름을 기억해보려 노력했지만… 기억이 나질 않는다.     시간이 약이라더니… 말 그대로일까? 아니면 정말 충격적인 일이라 잊혀지길 바래서 이름까지 잊은걸까?     사실…

더 보기

현 직장에서의 마지막 날

어떻게 하다보니 현 직장에서의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시원섭섭…   거기다가 생각보다 놀랐던 것은 내가 생각보다 사람들에게 잘 대해줬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될 정도로 많은 사람과의 약속이 일주일간 계속 되었다.   저녁먹고, 커피 마시고, 점심 먹고 커피 마시고,   오늘로서 이제 인생에서의 한 막을 또 마치게 된것 같다. 이제 2막 종료 3막 시작 같은 느낌이려나… 한…

더 보기

어라? 예언이 되어버렸나?

어제의 이야기, 정리   라는 글을 쓰자마자… 모 커뮤니티에서 모 게시판이 모 게시판으로 총 공세를 펼치기 시작했다.   …… 뭐지 예언을 이딴 곳에 쓰게 되다니

더 보기

어제의 이야기, 정리

어제 친구를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과하면 무너져 내릴 것이다. 였다. 사실 최근 여러가지 이슈를 인터넷으로 접한다. 페미니즘이라던지, 특정 정당 지지자들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이러한 이슈가 있었을 때, 예전의 나는 최선을 다해서 논의를 다하고 최선을 다해서 설득하려던 부류였다. 어느쪽인지는 사실 중요하지 않다. 때로는 말도 안되는 의견을 받아 치느라 밤새워 댓글을 단적도…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