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쿠페]2018.03.03 정비 내역

이래저래 노후화된 부품 교환, 퍼포먼스 쇼바로 변경

 

프로펠러 샤프트 커플링(양쪽) 교환

V 벨트 어셈블리 교환

엔진 오일팬 교환 +

5w40으로 엔진 오일 교환

위가 부품 교체 목록 아래가 업그레이드 목록

퍼포먼스 쇼바

2018.03.03, 정비 내역을 1주일이나 늦게 올리게 되었….

자동차 기존 네비게이선 배선 철거 중 여러가지 느낀 사항

지금 글을 작성하고 있는 것 중에 네비게이션 탈거 항목이 있는데 이 작업을 하면서 느낀점을 써보고자 한다.

 

일단 지금 달려 있는 네비게이션은 ‘아이나비 큐브’ 이고 해당 배선을 왠만하면 모두 제거하여 순정 상태로 돌린 다음에 자작한 LCD 모니터로 교체, 그리고 라즈베리파이를 집어 넣는 것이 목표였다.

 

아무튼… 해당 배선을 철거하다보니 욕이 절로 나온다. 해당 내용을 공유하고자 한다.

 

  1. 왠만하면 좋은 재료를 쓰자.
  2. 왠만하면 순정 상태를 유지하자.
  3. 왠만하면 자르지 말자
  4. 왠만하면 무슨 배선인지 마킹해두자.

일단 전반적으로 가장 좋은 건…

 

 

 

 

 

 

순정으로 타라

가 정답이긴 하다. 하지만 부족한 기능이 있으니 추가를 하는 것이지만… 위의 세가지는 지키는 것이 스스로의 정신 건강에도 중고차를 사는 사람의 정신건강에도 좋으니…

 

 

 

 

 

 

좋은 재료를 쓰자

일단 첫번째 왠만하면 좋은 재료를 쓰자는 것부터 이야기 하자면… 우리가 차를 뜯어서 배선을 하게 되면 가장 많이 쓰게 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전기 테이프이다. 이 전기 테이프라는 것도 보면 비싼게 있고 싼게 있는데… 동일한 상점에서 구입한다면 이왕이면 좋은 걸로 쓰는 것이 좋다.

안 좋은 전기테이프를 쓰면 어떻냐? 보기에는 별 차이가 없다. 처음 장착했을 때는 그리고 한 1-2년 있다가 테이프를 제거하기 위해 뜯어보면 왜 좋은 테이프를 쓰라는 건지 알 수 있다.

끈적하게 늘어나는 테이프와 전선에 엉겨 붙어있는 끈적거리는 테이프의 잔해는 정말 지옥이다. 심지어 손에 잔뜩 묻히고 그손으로 자동차 시트를 건드렸다고 생각해보라. 생각도 하시 싫다. 거기다가 이 끈적임은 물티슈로도 잘 닦이지 않는다. 진짜 심한 경우 손을 라이터 기름으로도 씻어본 적이 있다. 그 정도로 악질이다.

물론 전기 테이프 뿐만이 아니다. 전선 같은 경우에도 이상하게 피복이 일어나는 녀석도 있고 케이블 타이의 경우 경화되어 혼자 굴러 다니고 있는 경우도 있다.

 

 

 

 

 

 

순정 상태를 유지하자

이건 조금 애매하긴 하다. 순정 상태를 유지하라는 말은 뜯어고치지 말라는 말은 아니다. 돈이 없으면 DIY를 빡세게 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거니와 솔직히 내가 만드는 재미 역시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순정은 어떤 순정을 유지하자는 것인가? 아래와 같은 일을 한다고 생각하자.

배선을 중간에서 빼와야 한다.

자 그럼 대부분의 작업에서는 다음과 같이 작업하는 경우가 많다.

배선 -> 커넥터

배선 -> 중간에 피복을 벗겨서 작업 -> 커넥터

이렇게 작업을 하면 쉽다. 중간에 피복을 벗기고 거기에 새로운 배선을 브릿지 시키면 된다. 그런데 이렇게 하면… 나중에 원복 할때는 그 자리에는 어쩔 수 없이 전기 테이프를 감아줘야 한다. 그럼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

배선 -> 커넥터 -> 배선을 위한 소켓 -> 배선 -> 배선을 위한 커넥터

위와 같이 작업을 하는 것이다. 즉, 중간에 짜르지 말고 배선을 위한 소켓과 커넥터를 하나씩만 추가해주면 된다. 물론 돈은 조금 더 들어간다. 근데 그 가격이 몇 백원 차이이다.

 

 

 

 

 

 

자르지 말자

이건 어찌 보면 순정 상태를 유지하자는 것과 비슷한다. 이게 참 골치 아프다. 중간에 배선을 잘라서 해당 기능을 죽이는 방법은 종종 사용된다. 예를 들어 오디오에 속도선을 제거 하거나 하는 경우 말이다. 이때 선을 잘라버리면 해당 선을 다시 이어주기는 굉장히 짜증나는 일이 된다. 해당 배선만 짧아지게 되어 배선 모양이 틀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심지어 커넥터 쪽에 너무 가깝게 잘라놔서 이어보려는 노력 조차 좌절 시키는 경우가 많다. 그러니 “순정 상태를 유지하자” 항목에서 처럼 중간에 소켓과 커넥터를 추가하는게 좋다.

 

 

 

 

 

 

무선 배선인지 마킹해두자

자동차 오디오나 네비게이션 쪽을 들여다 보면 수 많은 배선이 지나간다. 기본적으로 GND(그라운드, 접지)를 기본으로 하여 B+, ACC, 속도선, 후방 카메라 전원… 이렇게 많은 배선이 지나가는데… 아무도 마킹을 해두지 않는다… 배선을 수정하였으면…. 마킹을 해둬야 나중에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이 선은 “지붕 안테나에서 오는 DMB 신호선” 이런 식으로 표시를 해놔야 알 수 있듯이 말이다. 아니면… 이게 잘라도 될 선인지 철거해도 되는 선인지 알 도리가 없다.

 

 

 

네비 배선을 철거하다가 빡쳐서 정리해본다.

 

[정비] 제네시스 쿠페 380 GT-R

이전 정비에 이어서 오류 코드 검색 결과 별 다른 이상을 보이지는 않았다. ( 오류 코드 기준 )

하지만 에어컨 작동시 RPM이 널뛰기 하는 것을 잡기 위해 우선

쓰로틀 바디

를 교체 하였다.

 

 

그리고 엔진 상태 점검을 위해 압축비를 점검하였는데 대략적으로는 아래와 같이 나왔다.

운전석쪽 앞 실린더부터

10.0 10.0 9.5

조수석쪽 앞 실린더부터

10.5 10.5 10.5

대략적인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1 단위로 정확하지는 않았다. 단 운전석 쪽이 압축비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

다음 방법으로 XADO를 적용해보려고 한다. 적용 이후 추가 확인을 해봐야 할듯하다.

 

 

[정비] 제네시스 쿠페 점검 및 라지에이터 업그레이드

우선 메인 점검은 이전의 산소 센서 이상과 관련된 점검이었다.

그와 추가로 라지에이터 업그레이드를 수행하였다.

 

작업한 곳은 제네시스 쿠페 동호회 사이트인

 

bkmania.com

 

게시판에서 보고 찾아간

 

Cz-Engineering

 

에서 작업을 수행하였다.

 

굉장히 친절하시고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

 

라지에이터 업그레이드 ( 순정 14 -> 순정 18 )

MAF 센서 교환

하지만 마지막 점검중 실화가 발생하여 해당 내용 상세 점검을 위해서 다음주 토요일 오전 9시에 다시 예약을 잡았다.

 

라지에이터 업그레이드는…. 강추한다.

업그레이드 전에는 냉각수 온도 95도 정도, 미션 오일 온도 95도 이상 ( 심할 경우 100도도 찍음 ) 이었으나,

오늘 가혹 주행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냉각수 온도 92도, 미션 오일 온도 92도 정도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일단 미션 락 문제 등은 해결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문제는 조금 더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정비] 현재까지 정비 내용 정리

이력 관리를 하고자 한 번 더 정리를 해보자 한다.

우선 차량은

제네시스 쿠페 380 GT-R, 2009년식, 순정 상태 유지

이고 해당 차량을 인수하기 전에 크게 정비가 된 곳은

점화 플러그 교환

점화 플러그 연결 배선 교환

이라는 히스토리를 전달 받았다. 사실 그 이상의 정보는… 얻을 수 없었다. 이후 아래와 같은 정비를 진행하였다.

엔진 오일 교환

미션 오일 교환 ( 미션 팬 어셈블리 같이 교환 )

후방 디프런셜 오일 교환

브레이크 오일 교환

이후 엔진 체크등 점등으로 아래 부품을 교환한다.

PSCV ( 퍼지 솔레노이드 벨브 ) 교환

이후 한동안 문제가 없다가 엔진 체크등 점등으로 아래 부품을 교환한다.

산소 센서 교환 (4개 모두 교환)

이후 테스트 중 동일 오류 코드 검출하였고,

PCV ( Positive Crankcas Ventilation Valve ) 교환

후 오류코드 없어짐을 확인하였다.

 

이후 다음날 아침, 시동을 걸면서 다시 오류 코드 검출되었고, 혹시 시동시에만 그런 현상이 생기나 해서 오류 코드를 소거 한 후 회사까지 주행하였지만 동일한 오류 코드가 나타났다.

[정비] 제네시스 쿠페 380 GT-R

이전 차량 정비 이력은 아래서 확인 할 수 있다. 

정비 이력 보기
이전에 아이들 상태에서 흡기 이상이 발생하여 해당 내용으로 정비한 적이 있었다. 

이후 별 문제 없이 타고 있었으나 최근 장거리, 두세시간 거리를 이동하다보니 다시금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 

엔진 출력 저하

미션 유온 / 엔진 유온 / 냉각수 온도 상승

미션 락 현상 (3, 5단)

해당 현상이 나타난 후 에러 코드를 조회 해보면

P0101 : 흡입공기량 센서 ”A” 회로 – 작동범위/성능이상

P0174 : 연료 학습제어-혼합비 희박(뱅크2)

P0700 : TCM으로 부터 MIL 점등 요청

P2637 : ECU & TCU 토크 불일치

총체적 난국이었지만 여행중이었기에 최대한 조심히 몰고 돌아와서 입고했다. 

이후 첫번째,

산소 센서 4개 모두 교환

하였으나 동일 증상 이후 두번째,

PCV 교환

문제 해결. 현재까지는 문제가 없었다. 

추가로 몇 가지 더 교환해서 최종 내용은 아래와 같다. 

산소 센서 4개 교환

PCV 교환

파워 스티어링 오일 교환

파워 스티어링 고압 호스 교환

조금 다 상태를 지켜봐야겠지만… 잘 수리 되었으면 좋겠다

[정비] 경고등 점등 및 OBD2 에러 코드

어제 저녁에 엔진 점검 경고등이 점등하여 에러 코드를 점검한 결과

 

P2179 시스템이 아이들 아닐때 너무 희박, 뱅크2

 

오류가 발생하고 있었었다. 이는 조수석쪽 공기 흡기가 원할하지 않거나 다른 어떤 이유로 나타나는 에러인데 해당 에러를 그대로 간직한채로 ( 소거시 나중에 다시 조회가 안될 수 있으니 ) 블루 핸즈에 입고 하였다.

 

이전에 정확한 코드는 기억나지 않지만 Pending Fault로 유증기 수집 장치 쪽에서 센다는 에러 코드가 있었는데 이를 바탕으로 추측하기에 퍼지 솔레노이드 밸브가 아닐까 했는데, 정답!

퍼지 솔레노이드 밸브 교체하고 조금 더 지켜보기로 결정하였다.

 제네시스 쿠페 380 GT-R, 162,000Km, 퍼지 솔레노이드 벨브 교체

추후 정비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해당 내용을 기록해둔다.

 

[정비] 제네시스 쿠페 3.8

첫 정비, 기초 오일류 교환 + 흡기 클리닝을 진행했습니다.

주행거리 : 161,500

주요 정비 내용은

  1. 흡기 클리닝
  2. 엔진 오일 교체
  3. 미션 오일 교체 ( 미션 팬 및 기타 부속 )
  4. 후방 디퍼런셜 오일 교환
  5. 브레이크 오일 교환

위와 같으며 추가 점검 사항은

  1. 엔진 오일 미량 누유
  2. 후방 디퍼런셜 오일 미량 누유
  3. 파워 스티어링 오일 교환 필요

와 같은 추가 점검 사항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