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에디터 테스트 삼아 쓰는 최근 근황에 대한 이야기들

오랜만에 블로그에 로그인 했더니… 구텐베르크라는 새로운 에디터를 추천해주길래 또… 새로운 것이라면 눈이 번쩍 뜨이는 나이기에 테스트 삼아 이 글을 작성해본다. 

일단 신기하게도 엔터키를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문단으로 구분해준다.
거기다가 shift + enter 키에는 같은 문단으로 취급하여 한줄 아래로 내려준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워드 프로그램과 굉장히 유사해서 사용하기 쉽다.
거기다가 문단별로 위치 이동이나 삭제가 가능하니 편리하다. 그렇다면… 기존에 내가 쓰던 연속 엔터에는 어떻게 구분할까?

…. 안되겠다. 무조건 엔터는 한 번만 쓰는 걸로 스스로 약속해야겠다.

최근 근황?

최근 근황은… 뭐… 헤헤, 좋은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 사실 그래서 블로그에 더 소홀했는지도 모르겠다. 음… 자세한 이야기는 줄이겠다.

하지만 이러한 좋은 하루 하루지만 또 다른 한 면으로는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기도 하다. 컴퓨터라는 것이 좋아서 시작했던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내려놓고 나니 직업적인면에서 스스로의 만족도가 굉장히 떨어져버렸다. 계속해서 문서 쓰고 전화하는 일… 사실 나에게 잘 맞지 않는 일인 것 같아서 괴로움이 계속되고 있다. 어떻게든 버티고는 있지만 고민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당장 때려칠 생각은 없지만서도 계속해서 고민하게 되는 건 사실이다. 아무튼…. 뭐 만족스러운 면이 있으면 불만족스러운 면이 있는 것도 당연한 일이긴하다. 이렇게 주절 주절 써내려가지만 극단적인 선택은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스스로 가장 잘 알고 있으니… 뭐… 한동안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기능이 좋아진거 같은데…

어느 저녁날 운전중에 막히는 길에서 찍은 사진을 첨부해본다. 노을이 이뻐서 찍었는데 사진 상으로 그다지 이쁘게 나오진 않았다. 아래쪽 HUD 이미지는 보너스?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글을 써보니 이상한 느낌이다…. 조금 더 자주 들어와서 글을 쓰도록 노력을 해봐야겠다…

Google Search Console 을 쓰다가…

구글에 내 글이 잘 나오는지도 알고 싶고… 누가 어떻게 내 블로그에 들어오는지 궁금해서 Google Search Console에 블로그를 등록하고….

 

잊었다.

 

완전히 잊고 있다가 오늘 메일함을 정리하다가 메일이 와 있어서 들어가서 이것저것 살펴보다보니…

“사이트에 연결되는 링크” 라는 항목이 있어서

 

오호라. 이것은 누가 인터넷에 내 블로그 주소를 올린것이렸다!

하고 들어가서 주욱 보았다. 들어가자마자 놀란건 2,618건이라는 숫자…..

 

엥? 내 블로그가 인기가 이렇게 많았나?!

라고 생각하고 주욱 훑어 보았더니…. 내가 다른 블로그에 가서 댓글 달면서 블로그 주소를 적어 넣었던 것들이었다…

 

 

 

…. 그럼 그렇지…

 

아무튼…. 한창 블로그에 빠져 있을 때 이 블로그 저 블로그 다니면서 댓글을 한번에 볼 수 있었다.

그땐 참 블로그 글도 많이 썼던것 같은데…

그냥 그랬다. 도메인 주소를 바꾸지 않고 계속해서 쓰다보니… 이런 추억 강제 소환도 당하는구나…

 

 

구글 서치 콘솔… 그것은 통계 도구가 주 기능이 아니라 추억 강제 소환 툴이었다….

 

“모두 엿먹어”

뭐, 일단 나도 그렇게 사람을 대함에 있어서 정답을 항상 선택하는 것은 아닌지라 비난은 하기 어려울 것 같기는 하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어떻게 보면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어 간단하게 정리해본다.

 

A, B 라는 사람이 있을 때, B가 담당한 일에 관한 질문은 B에게 물어야 한다.

 

어찌보면 당연한 이야기인데… 위의 일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B만 엿을 먹는것이 아니라

 

A, B 모두 엿먹어

 

라는 상황이 되는 것을 인지 못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조금 놀라움을 느꼈다.

 

 

 

현 직장에서의 마지막 날

어떻게 하다보니 현 직장에서의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시원섭섭…

 

거기다가 생각보다 놀랐던 것은 내가 생각보다 사람들에게 잘 대해줬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될 정도로 많은 사람과의 약속이 일주일간 계속 되었다.

 

저녁먹고, 커피 마시고, 점심 먹고 커피 마시고,

 

오늘로서 이제 인생에서의 한 막을 또 마치게 된것 같다.

이제 2막 종료 3막 시작 같은 느낌이려나…

한 4막쯤 되려나… 아무튼.. 이래저래 정신이 없는 와중에 글을 남겨 본다.

최근 하루, 하루

최근 일상을 적어보려니 뭔가 스스로에게 미안하다.

 

바쁘기도 하다보니 주중에는 집, 회사, 집, 회사를 반복하고 주말에는 잠, 전시회 구경으로 굳어진듯 하다.

 

이래저래 바쁘다면 바쁘고 한가하다면 한가한 하루 하루를 보내는데 기력이 조금 딸린다는 느낌이 든다. 아무일 없이 집에 앉아 있는 시간은 여전히 괴롭기만 하고 무언가를 하려고 해도 할 기력이 없다는 느낌이다.

 

내가 여기서 뭘 더해?

 

라는 의문이 머리 속을 꽉 채우고 있어서 아무것도 하지않게 된다. 왜 이렇게 된 것인지 스스로 자문하는 시간이 늘었고 지금은 사실, 아무도 만나고 싶지 않은 상태인것 같다. 딱히 다른 일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

 

핸드폰을 해지할까?

라는 생각도 했다. 연락 오는 사람들이 다 싫어졌다. 뭐 몇몇 친구들이야 반갑고 고맙지만 귀찮은 전화는 정말 날 지치게 만든다. 핸드폰을 해지하면 좀 사람들과 거리를 둘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업무적인 이유도 있으니 쉽게 결정할 수는 없을 것 같다.

 

넌 왜 그렇게 행복해보이냐.

부끄럽게도 시기와 질투가 많이 늘었다. 대학원을 마치고 회사에 취업한 이후로는 스스로 많이 성장했다고 느끼고 스스로의 행복을 찾는 것에 익숙해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 특히 친구의 결혼 소식에 나는 지금 뭘 하고 있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천천히 해도 된다.

얼마전 부모님께 들은 말이다. 혼자라는 것에 대한 압박을 느끼는 것은 30대 초반 남자에게 흔하지 않은 일은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부모님이 저렇게 말씀하셨는데 마냥 마음이 편하지 만은 않았다. 사실 내가 누군가와 같이 하지 못하는 것이지 안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무언가에 몰두하고 싶다.

 

이런 생각은 이전부터 계속해오던 생각이지만… 여전히 답은 없다. 사실 체력이 약해져서 더 생각하기 싫어진 것일 수도 있다.

 

생각만으로는 아무것도 변하는게 없다고 하지만… 그건 스스로도 너무 잘 알고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뭔가 행동하기에 지금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결론을 내리고는 혼자 방에 앉아 시간만 때우고 있다. 조금은 반성하고 조금은 움직이도록 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