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에디터 테스트 삼아 쓰는 최근 근황에 대한 이야기들

오랜만에 블로그에 로그인 했더니… 구텐베르크라는 새로운 에디터를 추천해주길래 또… 새로운 것이라면 눈이 번쩍 뜨이는 나이기에 테스트 삼아 이 글을 작성해본다. 

일단 신기하게도 엔터키를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문단으로 구분해준다.
거기다가 shift + enter 키에는 같은 문단으로 취급하여 한줄 아래로 내려준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워드 프로그램과 굉장히 유사해서 사용하기 쉽다.
거기다가 문단별로 위치 이동이나 삭제가 가능하니 편리하다. 그렇다면… 기존에 내가 쓰던 연속 엔터에는 어떻게 구분할까?

…. 안되겠다. 무조건 엔터는 한 번만 쓰는 걸로 스스로 약속해야겠다.

최근 근황?

최근 근황은… 뭐… 헤헤, 좋은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 사실 그래서 블로그에 더 소홀했는지도 모르겠다. 음… 자세한 이야기는 줄이겠다.

하지만 이러한 좋은 하루 하루지만 또 다른 한 면으로는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기도 하다. 컴퓨터라는 것이 좋아서 시작했던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내려놓고 나니 직업적인면에서 스스로의 만족도가 굉장히 떨어져버렸다. 계속해서 문서 쓰고 전화하는 일… 사실 나에게 잘 맞지 않는 일인 것 같아서 괴로움이 계속되고 있다. 어떻게든 버티고는 있지만 고민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당장 때려칠 생각은 없지만서도 계속해서 고민하게 되는 건 사실이다. 아무튼…. 뭐 만족스러운 면이 있으면 불만족스러운 면이 있는 것도 당연한 일이긴하다. 이렇게 주절 주절 써내려가지만 극단적인 선택은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스스로 가장 잘 알고 있으니… 뭐… 한동안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기능이 좋아진거 같은데…

어느 저녁날 운전중에 막히는 길에서 찍은 사진을 첨부해본다. 노을이 이뻐서 찍었는데 사진 상으로 그다지 이쁘게 나오진 않았다. 아래쪽 HUD 이미지는 보너스?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글을 써보니 이상한 느낌이다…. 조금 더 자주 들어와서 글을 쓰도록 노력을 해봐야겠다…

[LG U+ LTE Router] USIM 을 Trek2에 사용하기

다시 돌아온 LG U+ LTE Router USIM 테스트!!

이전 글에서 언급한 충동 구매로 손에 들어온 Trek2에 해당 USIM을 삽입하였다.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ZTE Trek2 HD K88 : LG U+ Router USIM 동작 확인

너무 허무할 정도로 잘 된다. 하지만 해줘야 할 작업이 있다. 바로 APN 세팅.

 

인터넷에 LG U+ APN 이라고 검샋하면 엄청나게 많은 결과가 나오지만 이 블로그의 목적 자체가 기록이므로

Setting -> Mobile networks -> Access Point Names

로 이동하여 오른쪽 상단에 +를 눌러주고 아래 값들을 채운다. 적혀 있지 않은 값은 그냥 그대로 두면 된다.

Name : LG #아무거나 적어도 된다.

MMSC : http://omammsc.uplus.co.kr:9084

MMS Port : 9084

MCC : 450

MNC : 06

을 입력하고 오른쪽 상단 메뉴를 열어 저장하고 나온뒤 해당 값을 선택하고 재부팅한다.

 

 

위와 같이 LG U+ 가 잡히고 4G로 통신하고 우측에 안테나가 동작한다.

여기서 하나 저 4G 마크가 귀엽다.

이렇게 세팅하고 성능 테스트를 해보았다.

 

 

37.3Mbps, 그럭저럭 잘 나오는 것을 확인하였다.

 

 

OSX용 마이크로 소프트오피스 성능 문제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뭐가 문제인지 아직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아래와 같은 문제가 나타났고 이를 통해서 효율적인 방안을 찾아본 경험을 정리하고자 한다.

1. 사이즈가 큰 파일 편집시 지나치게 느려지는 문제
a. 페이지는 대략 200 페이지 정도 되는 Word 파일
b. 사진은 대략 200장 정도 포함되어 있음
2. 성능 이슈
a. 페이지 스크롤도 힘들 정도, 페이지 스크롤시 자주 멈춤 (끊김 현상)
b. 편집이 불가능 할 정도의 느린 타자 반응 속도 (한/영 전환도 힘듬)

위와 같은 문제를 겪으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 사실 구글에 검색만 해봐도

노답

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처음에 의심한 것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의심한 것이 아니었다.

지금 쓰고있는 OSX는 2016년형 Mac Mini에 설치된 것으로 Sierra 버젼이다.

거기다가 돈을 좀 아끼고 용량을 늘릴려고 하다보니… 퓨젼 드라이브 혹은 SSD가 아닌 일반적인 하드디스크 장착 모델을 구입했었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문제가 아니라 Mac Mini 디스크 문제이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구글을 뒤져 아무리 튜닝을 하고 확인을 해봐도 동일한 성능을 보여주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에 지쳐갈 때 쯤 아래와 같은 댓글을 찾았었다.

차라리 가상 머신을 생성하여 윈도우를 설치하고 오피스를 까는게 더 빠릅니다.

농담이기를 바랬다. 말이 되는가? 아무리 최적화 문제가 있다고는 하지만 가상 머신에서 돌리는 프로그램이 호스트에서 돌리는 프로그램보다 빠르다는게?

그래도 도저히 문서를 편집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VirtualBox를 설치하고 윈도우 7을 설치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설치했다.

결론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는 가상 머신 윈도우에서 호스트 OSX 보다 훨씬 빠르게 동작한다.

말이 안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너무 심한 차이가 나서 당혹스럽다.

일단 OSX에서는 모든 옵션을 껏다. 맞춤범 검사, 자동 수정 기능, 자동 저장 기능까지 다 껏다.

심지어 프로세스에 우선 순위를 주기 위해 renice 명령어를 사용하여 강제로 우선 순위까지 높였다.

하지만?

아무것도 안한 가상머신의 윈도우가 빠르다.

참고로 가상머신의 설정값을 적자면,

CPU : 1 v-cpu
MEMORY : 4096 MB

아… 이건… 정말… 뭐라고 말할 수 없다.

잠시 이런 생각도 스쳐지나갔다. 혹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판매를 위해 이러한 발적화를 한것은 아니었을까.

사실 시간이 조금 더 있었으면 여러 테스트를 진행하겠지만… 가상 머신 상이긴 하나 작성을 진행 할 수 있으므로 그냥 여기까지 하려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실행은 윈도우에서, 그게 비록 가상머신 일지라도.

라는 걸로 일단 결론을 내고,

내 2017년 1월 1일의 무의미한 4시간을 날려보낸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찬사를!

아 그리고, 테스트 해보기 위해서 구입한 라이센스에게도 애도를 표한다.